행복가정재단



여름날
신경림·시인, 1936-

버스에 앉아 잠시 조는 사이

소나기 한줄기 지났나보다

차가 갑자기 분 물이 무서워

머뭇거리는 동구 앞

허연 허벅지를 내놓은 젊은 아낙

철벙대며 물을 건너고

산뜻하게 머리를 감은 버드나무가

비릿한 살냄새를 풍기고 있다 



행복가정재단의 가족이 되어 주십시오. <행복가정만들기> 함께하면 쉽습니다 ‘혼자만 잘 살면 무슨 재민겨’라는 말처럼 혼자 보다는 여럿이 어울려 살아야 재미있는 세상입니다.
마찬가지로 모든 가정이 행복해지도록 하기위해 행복가정재단이 펼치고 있는
<행복가정만들기>도 우리 이웃과 함께하면 더욱 재미있는 세상이 됩니다.